<대지의 연금술> > Current Exhibition

본문 바로가기

Current Exhibition

<대지의 연금술>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관리자
조회 685회 작성일 0000-00-00 00:00:00 댓글 0

본문

대지의 연금술      Earth Delight

2020. 5. 12. - 2020. 8. 30
Reanimated_wide.jpg Re-Animated (2019), 4K 2D video, 15min 

20200227_112159_001_2.jpg 
엄미술관 생태공방 커뮤니티 프로젝트_스파이더필리아(Spiderphilia)
 

 
<대지의 연금술> 

Jakob Kudsk Steensen

<대지의 연금술> 전은 인류세라는 거대한 전환 앞에서 인간과 자연이 어떻게 하면 건강하게 상호 융성할 수 있을까? 라는 거시적 물음 속에 절망적이지만은 않은 양자의 관계를 밝고 이로운 정신을 통해 살펴보고자 한다. 이는 자연상태 위기에 대한 문제의식을 본질적으로 인간과 자연은 하나의 원천에서 나온 것이며, 서로에게서 배우며 서로에게 필요한 존재가 되어야 한다는 성찰에서 비롯된다. 독일의 시인인 노발리스(1772-1801)가 사유한 '타자로서의 자연'처럼 자연도 인간과 같이 영혼이 깃들어 있기에 우리와 동등한 관계에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그리고 '창조'와 '사랑'은 인간과 자연의 조화로운 관계를 가능하게 하는 근간이 된다. 그러므로 <대지의 연금술>은 인류세라는 전례 없는 변화에 직면한 지구에서 인간과 자연 생명의 영속이 공생공존하는 관계를 낭만적 시각과 윤리적 정서를 통해 바라보는 평화로운 환경 캠페인과 같다고 할 수 있다.
그러므로 <대지의 연금술> 전시를 통해 궁극적으로 자연생태를 바람직하게 보호하면서 활용하려는 동시대 산업과 과학 기술 연구의 각고의 노력을 발견해 보고, 귀중한 자연 생명의 소멸에 대한 염려와 향수를 자아내는 인간성 회복을 통해 우리의 감성을 자극하는 상상의 영역을 경험해 보고자 한다.
<대지의 연금술> 전에는 현재 뉴욕을 기반으로 작업을 하며 세계적으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덴마크 출신의 뉴미디어 아티스트 제이콥 쿠스크 스틴슨(Jakob Kudsk Steensen)이 참여하고 있다. <Re-Animated(부활)> (2019)와 <Re-Wildling(야생회귀)> (2018) 영상작을 통해 화와이의 야생숲에 서식하다 멸종한 다양한 희귀 새들에 대한 기억과 그리움을 소환하여 작가가 창조한 가상 현실 속 자연 생태계에 부활시킴으로서 환경 파괴라는 크나 큰 오류를 범한 우리에게 자연물의 생명가치의 소중함에 대해 반성적 의식을 일깨우게 한다.
쿠스크 스틴슨의 전시와 더불어 <대지의 연금술> 전의 한 부분인 화성시 봉담 지역 커뮤니티 프로젝트 <생태공방>을 진행한다. 이 프로젝트를 통해 지구에서 인간과 함께 공생공존할 수 있는 이로운 동물 중 하나인 거미를 '생태계의 수호자'라 재 정의하고, 인간이 치는 '친환경 거미줄' 작업을 전시 기간 동안 진행한다. 미술관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열린 협업 작업이다. 면이나 마 그리고 대나무와 같이 오직 자연에서 얻은 천연 섬유 재료의 실을 이용하고, 전시 기간 동안 인공 거미줄이 전시공간을 가득 메우고 미술관의 야회 공간까지 이어져 뻗어나가길 기대하고 있다.
커뮤니티 작업의 제목은 <스파이더필리아(Spiderphilia, 거미사랑)> 이다. 이 협업의 전 과정은 자연의 미덕에 훼손을 가한 인간의 반윤리적 행위에 대해 반추해 보며, 인간과 자연의 상생 관계에 대한 진정한 환경 윤리적 마음가짐을 품은 공동체 행위라 할 수 있다. 그리고 거미의 수호정신이 담긴 작은 세계를 통해 앞으로 인간과 자연이 함께 생존해야 할 거대한 세계의 바람직한 모습을 빗대어 볼 수 있지 않을까 다시금 생각하게 한다.

- 전시일정: 2020년 5월 12일-8월 30일, 화-일, 오전 10시-오후 5시, 매주 월요일 휴관
- <생태공방> 커뮤니티 프로젝트 참여 기간: 전시 기간 내내 상시 참여 가능, 
             단체 참여시 예약제로 진행, 재료 제공


5월 12일부터 전시 관람이 가능합니다. <코로나 19> 위기경보 단계가 '심각'으로 격상됨에 따라, 관람객 여러분의 안전을 위하여 전화 예약제로 운영합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