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m Museum
 
 
 
 
Um Museum
 
 
Um Museum was originally sculptor Taejeong Um’s studio.
It was built Thirty years ago by architect late Seongkuk Kim in Bongdam, Hwaseong.
The facility was remodeled as a small space of cultural activity and we opened a museum
here with the permission of Gyeonggi province.
In the vicinity of the museum are located historical royal tombs Yungneung and Geolleung.
These sites were registered as Unesco's World Heritages and the region is known for beautiful
landscape to tourists.
Um Museum has served as the sculptor's studio for a long time, thus it is imbued with his
artistic life. Now the place is turning into a museum open to the public.
First, this museum aims to serve the artistic and cultural needs of people living in the region.
Secondly, the museum will contribute to the artistic and cultural environment and provide
a space of communication and experience of arts for people in the region.
 
엄 뮤지엄은 조각가 엄태정의 작업공간으로 30여년전 건축가 고 김성국 교수의 설계로 화성
봉담에 4동이 지어졌다.
그 중에 한 동을 작고 아담한 문화공간으로 개조하고, 경기도에 미술관 설립허가를 얻어
미술관으로 개관하게 되었다.
미술관 인근에는 유네스코 세계 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융릉․건릉 의 사적지가 있어 경내에는
예로부터 자연경관이 아름답게 잘 보 존되어 일찍이 화성 1경으로 지정, 관광 명소로도 잘
알려진 곳 가까이에 자리하고 있다.
엄 뮤지엄은 오랫동안 작가의 작업실로 창작의 예술적 삶이 생생 하게 스며있는 장소로서
일반인에 공개하고 이제 그 흔적을 담아 자연스럽게 미술관으로 이행하고자 한다.
먼저 미술관은 이 지역 시민들과 함께 날로 달라져가는 새로운 주거환경의 변화에 따른 우리
삶의 예술 문화적 욕구를 제공 해 줄 수 있는 미술관으로서의 역할을 하고자 한다.
나아가 이 지역 사회에 정서적·예술적·문화적 환경조성에 힘쓰며, 우리 생활과 연계된 폭 넓고
다양한 기획 운영으로 미술관이 지닐 예술적 체험의 문화공간이 되어 주민들과 함께 즐거운
문화 사랑방이 되었으면 한다.